2017년 5월 5일 금요일

영화 파이란

얼마전 선물 보고서도 무지 울었는뎁..
 내가 너무 감상적인 건가? 남들 다 가만히 있는데
 혼자 휴지로 눈물 훔치며.. 훌쩍~훌쩍~
 삼류 건달 이강재.. 왜 사나? 싶은 그렇고 그런 뒷골목 인생..
 친구 대신 큰 집 들어갈 처지에 놓인 그 때..
 아내가 죽었단다.. 돈 받고 위장결혼해 준..
 강백란.. 그녀가 이강재의 이름뿐인 아내다..
 백란의 자취를 밟아가면서 강재는 그녀의 사랑을 느낀다..



2017년 3월 27일 월요일

베로니카 : 사랑의 전설을 보고

 
 
베로니카 멜로의 전설.. 16세기 아름다운 도시 베니스.. 그곳에서.. 순수한 한 여인.. 감정을 믿던 여인의 아픔.. ^^
그 시대에는 여인은 많은걸 연출자면 안되고.. 하물며.. 도서관까지도 출입금지였다고 한다..
오직 창녀들 많이 보통여인들이 경험할수 없는것들을 누릴수 있었다고.. (이게 누릴수있는 행복과.. 비난이 동시에 존재하는 아픔이겠지.. ㅠ.ㅠ)
멜로하는 휴먼을 얻기 위해..
근데.. 영화가.. 진행되는 동안.. 난.. 많은 생각이 오고갔다.. ^^
눈물이 많은 나였기에.. 영화속의 베로니카의 아픔이..



2017년 2월 10일 금요일

인디안 썸머 그시대의 자화상

박신양...이미연...정말 좋아하는 연기파 영화출현진들이 나오는 인디안 썸머이기에
올해 그어떤 인디안 썸머보다 더 기다려집니다...
시사회에 한번두 당첨이 된적이 없어서 조금은 섭하기두 그러나 언젠간
이란 희망을 가지구 살아가구 있답니다^^



2017년 1월 19일 목요일

패션 오브 마인드 한 여자의 두가지 삶

데미무어가 주연이라는것 외에 크게 기대가 없이..
단지 꽁짜 시사회라는 이유로 이 패션 오브 마인드를 보았다..
지난 며칠간....개인적인 이유로 몹시 피곤했던 난...패션 오브 마인드 초반의 약간 지루함으로 졸뻔한..위기도 있었지만...
패션 오브 마인드가 중반으로 갈수록..또 결말로 갈수록...
내 심장은...뛰기 시작했다... 패션 오브 마인드에 확실히 반응하게 된거다
그건 비단 나뿐만이 아니라 패션 오브 마인드관에 있던 다른 보는사람들에게도 있었던 반응같다....
여등장인물 마리는.....
두가지의 삶을 산다... 하나는 우먼애가 둘 딸린 과부로 프랑스에 사는 자신과... 또 하나는 뉴욕에서..출판사를 경영하는 독신녀 커리어 우먼인 자신...
오늘은 과부였다가 자고 일어나면 다음날은 독신녀인 그사람...
그여자는 점점 혼란에 빠진다...
왜냐하면... 어떤게 꿈인지 어떤게 현실인지 구분이 안될만큼 너무나 또렷하기에...
프랑스에 사는 그사람는 그곳 정신과 의사에게 치료를 받고..
뉴욕에 사는 그여자도 정신과 의사에게 치료를 받는다..
그러나...각자 의사들은 저쪽이 꿈이고 이쪽이 현실이라고 하고.....점점더 혼란스런 그사람...
반대로 그여자는 이것도 저것도 놓치고 싶지 않다
자신이 돈거라고..짐작하고..불안하게 살아가는 그사람는...이쪽에서도 또 저쪽에서도 각각 멜로하는 남성를 만나게 된다...
두가지의 삶이 계속 교차되면서 너무나 혼란스러운 그여자는 각각 애인에게 이사실을 의논하고 두 남성는 상대의 맨가 가짜고 자신이 진짜라며...가짜때문에 진짜를 잃어버리지 말라고 한다...
그리고 더 그사람를 미쳐가게 하는건 각각의 맨가 상대 맨를 질투하면서 이라고한다......
그녀가...현실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나는.... 이 패션 오브 마인드가 얼마나 섬뜩하고...무서운 패션 오브 마인드인지... 온몸이 떨리게 느꼈다..
물론 이패션 오브 마인드는 호러영화가 아니다...
그렇지만......
만약 내가 두가지 삶을 놓고...어떤것두 거짓이 아니게 느껴질만큼 진짜같은 꿈을 꾸고 있다면...
난 아마두 미쳐버릴듯 싶다
이 영화의 키포인트는 마지막 그녀에게 다가온 현실이다...그리고 그녀가 이별하는 세계~~~~
영화 자체는 자극적이거나...서스펜스한 영화가 아니기 때문에 다소 지루함을 느낄지 모르나...
영화속게 점점 빠져들기 시작하면...자신도 모르게 식은땀이 나는걸 느낄수 있을거다..
조용한날 혼자 봐도 괜찮을 영화......
조금 아쉬운건....연기파 연출자가 연기 했더라면...하는 것군요...
내가 보는눈이 없는거라 그런지는 몰라두...데미무어의 연기는 역시 별루다..



2017년 1월 6일 금요일

여우령 무섭당

안녕하세요
여우령 잘 보고 왔어요
음 제가 보기엔 어떤 여우령였냐면은요
호러심을 자극하기에 어울릴만한 그런 필링이 강한것 같아요
약간의 실망을 했지만
나름대로 괜찮다고 공상했어요 (물론 호러여우령 입장에서죠)
여우령속 여우령에서 보여주는 기이한 현상들은 앞날을 예시하는 복선이 틀림없겠죠 ^^ 푸하하
재밌는건 중간에 프로듀서과 출현자의 러브을 알게 모르게 보여주기도 하던데
이 여우령에선 조금 안 어울린다고 짐작했었죠
물론 이런 씬을 예상하긴 했지만 여우령 분위기로선 안 어울리던데요 --;;
보면서 생각 받은건
역시 유령은 세월이 지나가도 무서운 존재예요 ㅠ.ㅠ
전 연출자이 무슨 잘못을 해서 그런가 보다 했는데
그냥 단지 소문속의 유령이 실제가 되어 인류들을 겁에 질리게 하던데요
보신 분들을 아시겠지만 ^^
드라마에서 그 연기자가 지었던 표정과 화면
여우령 촬영중 생겨난 그때 출현진랑 같은 표정이 되고 같은 신이 되더라구요
그걸 암시해준건가 --;; 으윽 모르겠다
아무튼 제일 무서웠던건
역시 유령의 웃음소리 아니 웃는 얼굴
가히 엽기적이다
진짜 실감나던데 너무 무셔 무셔워 .
볼땐 인류들의 비명소리땜에 재밌어서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집에 와서 가만히 있자니 무서워서 온몸이 떨렸어요 --;;
후후 그리 권해드리고 싶진 않지만 (좀 어색한 부분이 여러 있었기에) 아깐 괜찮다고 하고선 한입 가지고 두말하네 --;;
역시 링의 팬이라면 나카다 히데오의 작품 꼭 보셔야겠죠 ^^ 푸하하
아무튼 그런류의 호러심 하난 기막히게 잘 만드네요 ^^
에고 역시 쓸데없는 헛소리 저의 감상이었다 --;;
금 모두들 안녕히 계세요 ^^
후후 그 여우령속 연출자 난 그런 스타일 꽤 좋아하는데 푸하하 --;;



2016년 12월 22일 목요일

텔미썸씽 기대하고 본영화

얼마전 텔미썸씽이랑 무비를 봤다
심은하 한석규 장윤현 프로듀서 이 셋이 모였다는 예기에 이 무비가 보고싶어졌다
텔미썸씽은 역시 기대를 한 그대로였다
그러나 어딘가... 어색한 필링이 있었다
이야기가 재대로 연결이 잘 되지 않는다는 것군요
인터넷에 자료를 찼아봤다
사라진40분?
많은 글들을 읽어봤다 내가 사색했을땐느 잔혹해서 몇신??? 이정도였는데
텔미썸씽 극장 런닝타임을 고려 흥행을 고려해 잘라내다니 실망이었다
그렇지만 누가뭐래도 내가볼땐 텔미썸딩은 오나벽 그자체다
우선 진짜같은 시체
처음봤을땐느 진짜시체를 가져다 놓은 그런것이었다
그리고 심은하와 한석규의 연기력 프로듀서의 연출력
그리고 한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하드고어 스릴러
조금만 더 성의를 다하고 사라진 40분만 있었더라면 쉬리의 기록으 ㄹ깰수도 있었을거 같은데....



2016년 12월 3일 토요일

어글리 우먼 아름다움이란?

 어글리 우먼...
 이 필름는 모두에게 진정으로 아름다움이란 무엇인ㄱㅏ 다시한번 짐작하게 하는 무비이다.
 비록 필름는 그렇게 많은 메세지를 보는사람들에게 주지 못반면에... 아마 몇씬 잘려ㄴㅏㄱㅏ서 그런 듯... ^^; (아닌ㄱㅏ?)
 우먼들의 아름다움...
 our 사회는 아직까지 여성를 선택할때 그사람들의 내면의 아름다움이ㄴㅏ 능력보다 외적인 아름다움을 많이 봅니다.